영주 관광100선

글자작게 글자크기 글자크게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크고 작은 자연석을 조화롭게 쌓아 불교사상을 구현한 부석사 석축 이미지
크고 작은 자연석을 조화롭게 쌓아 불교사상을 구현한 부석사 석축
  • 소재지경상북도 영주시 부석면 부석사로 345 (북지리 149)
부석사에 한번쯤 다녀온 사람들은 누구나 석축과 돌계단을 특별히 기억한다. 이 석축은 부석사를 창건할 당시 비탈을 깍고 평지를 고면서 만든 것이다. 물론 석축의 목적은 사찰을 짓기 위한 땅다짐에 있지만, 석축 돌계단 그 자체에도 상징하는 바가 있다. 즉, 극락에 이를 수 있는 16가지 방법 중 마지막 세 방법인 3품 3배관의 9품 만다라를 형상화한 것이다. 천왕문에서 요사체로 오르는 계단이 하품단이며, 여기서 다시 계단 오른 범종루까지가 중품단, 범종루에서 세 계단을 올라 안양루를 지나 무량수전 앞 마당에 다다르는데, 마지막 계단으로 상품단이다. 이렇게 부석사를 찾는 이는 상징화된 돌계단과 석축을 지나면서 극락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또 하나 눈에 띄는 점은 반듯하게 다듬은 규격화된 돌들로 석축을 쌓지 않고, 돌의 자연 생김새를 그대로 이용해 잘 짜맞추어 쌓았다는 것이다.
페이지 관리 담당자 관광진흥과 강해월 연락처054-639-6605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내용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