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주란?

황정(둥글레차), 창출(산추뿌리 요두), 송엽(솔잎), 지골피(구기자뿌리껍질), 천문동 (백합과의 다년생덩굴초로 굵은 뿌리를 약초로 사용 강엿 역할) 약초 5섯가지 재료가 들어가서 오정주라함.

오정주의 유래

오정주에 관한 기록은 1670년경의 문헌에 전해지고 있으며 그 역사는 훨씬 이전으로 추정됩니다. 그 뒤 기록은 임원 십육지(1827년), 증보 산림경제(1760년)등에 잘 나타나고 있습니다. 옛날 사대부가의 선비들이 건강 약용주로 즐겨 마셨던 것으로 현재 경북 영주시 고현동 박찬정家에서 4대째 그 제조 비법이 전승되고 있습니다. 선비의 고장인 영주시는 부석사와 소수서원이 있는데 그중 고현동에는 소고사당, 육우당, 괴정의 송림과 연못이 있어서 오정주의 오랜 역사와 그 옛날 사대부들의 기품을 함께 말해주는 듯합니다.

성분과 효능

소백산오정주
  • 오정주는 소백산 청정약수, 우리쌀, 우리밀로 만든 누룩, 소백산에 자생하는 약초(황정,창출,송엽외 2종)로만 빚어 만든 전통 명주로써 강장, 강정의 효능과 오장육부를 튼튼히 한다 함.
  • 또한 저온에서 백일이상 장기 숙성되어 뒤끝이 깨끗함.

제조유래

  • 오정주에 관한 기록은 1680년경에 필사본으로 편찬된 (요록)이란 책에 그 문헌적인 기록을 남기고 있으나 실은 그 이전으로 추정됨.
  • 1827년경 서유구선생에 의해 편찬된 "임원십육지" 란 문헌에도 그 기록이 남아 있음.
  • 현재 이술은 영주시 고현동 박찬정가에서 4대째 그 제조 비법을 전수하고 있음.

제조방법

소백산오정주
  • 오정주는 증류식 소주에 약재등을 첨가한,주세상으로는 「리큐르」주에 속한다.
  • 먼저 밑술을 만들고 적당량의 물에 백미(멥쌀)을 침미하여 씻은 후에 누룩가루와 한약 달인 물을 담금용수로 하여 옹기에 담는다.
  • 3~5일 정도 숙성하여 농축효모을 배양한다.
  • 중밑술 과정으로 주도를 상승시킨 다음 또 술밥(지에밥)과 누룩 한약바탕수를 좀전에 담은 밑술에 보태어 잘 섞어서 10여일간 발효한다.
  • 덧술로 만들고 또 술밥, 누룩, 한약바탕수를 중밑술에 잘 섞어 넣는다. 발효는 10여일간 한다. 여기에서 맑은 술을 뜨면 「전통적인 청주」가 된다.
  • 증류의 과정을 거친다. 맑게 뜬 청주를 「소주」로 만드는 과정이다. 이 과정은「증류기의 원리」를 이용한 전통 「소주고리」에 의한다.
  • 중밑술 과정으로 주도를 상승시킨 다음 또 술밥(지에밥)과 누룩 한약바탕수를 좀전에 담은 밑술에 보태어 잘 섞어서 10여일간 발효한다.
  • 덧술로 만들고 또 술밥, 누룩, 한약바탕수를 중밑술에 잘 섞어 넣는다. 발효는 10여일간 한다. 여기에서 맑은 술을 뜨면 「전통적인 청주」가 된다.
  • 증류의 과정을 거친다. 맑게 뜬 청주를 「소주」로 만드는 과정이다. 이 과정은「증류기의 원리」를 이용한 전통 「소주고리」에 의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관리 담당자 유통지원과 진홍주 연락처054-639-733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내용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