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관광100선

글자작게 글자크기 글자크게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통일신라 후기의 석불좌상 양식을 이어받은 흑석사 석조여래좌상 이미지
통일신라 후기의 석불좌상 양식을 이어받은 흑석사 석조여래좌상
  • 소재지경상북도 영주시 이산면 석포리 山200
흑석사석조여래좌상은 마애삼존불상과 함께 삼면이 개방된 보호각 내에 봉안되어 있다. 석조상의 뒤로는 고려시대 작으로 보이는 마애삼존불상이 광배처럼 자리하고 있다. 머리는 나발이고 육계가 크고 뚜렷하게 표현되어 있고 검게 색을 입혔다. 사각형의 얼굴은 적당히 살이 붙어 뚜렷한 허리 표현, 부드러운 윤곽과 함께 양감이 잘 나타내고 있다. 코나 중간육계는 후보하였고, 가늘고 긴 눈, 적당한 크기의 입 등이 방형의 상호에 적절하게 배치되고 있어 전체적으로 정적이고 양감있는 분위기를 띠고 있다. 양 귀는 길게 늘어졌고 목에는 희미하게 삼도가 그어져 있다. 불신의 상하비례가 알맞아 안정감이 뛰어나다. 옷주름은 평행선을 이루나 자연스럽게 흐르고 신체의 양감에 비해서는 얇게 보인다. 발 앞에 부채꼴 모양으로 모아진 옷주름의 특징이 뚜렷하다. 촉지인을 하였지만 오른손은 가부좌한 정강이 위에 얹은 정도이고 배 앞에 둔 왼손에는 지물이 있었던 흔적이 있는데 후보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우수한 양감처리나 신체비례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후기의 석불상으로 추정된다.
페이지 관리 담당자 관광진흥과 강해월 연락처054-639-6605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내용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