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정보
  • 스토리텔링
  • 무섬마을

무섬마을

  • 정보공개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 본문인쇄 새창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옛 선비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무섬마을

양반마을로 유명한 봉화 닭실마을과 안동 하회마을에 이웃한 양반마을이자 선비마을인 영주 무섬마을은 경상북도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에 있는 전통마을이다. 무섬마을은 물 위에 떠 있는 섬을 뜻하는 '수도리(水島里)'의 우리말 이름이다. 수도리는 이름 그대로 내성천이 마을의 3면을 감싸 안고 흐르고 있는데, 중국 섬계 지역의 지형과 비슷하다고 하여 '섬계마을'이라고도 부른다. 무섬마을은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더불어 옛 선비들의 삶까지 엿볼 수 있는 매우 매력적인 곳으로 언젠가 한번쯤 꼭 가보고 싶은 그런 곳이다.

무섬마을 전경

안동 하회마을을 연상시키는 영주 무섬마을은 휘감아 도는 맑은 강을 따라 은백색 백사장이 반짝이듯 펼쳐지며, 소나무와 사철나무 등이 숲을 이룬 고즈넉한 산들이 강을 감싸 안고 이어지는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평화롭고 고요한 마을이다. 이런 아름다운 마을의 역사는 166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반남(潘南) 박씨인 휘(諱)수가 이곳에 처음 터를 잡은 후 선성(宣城) 김씨가 들어와 박씨 문중과 혼인하면서 오늘날까지 두 집안의 집성촌으로 남아있다. 40여 가구 전통가옥이 지붕을 맞대고 오순도순 마을을 이루는 무섬마을은 수백 년의 역사와 전통이 오롯이 남아있다. 이 중 30여 채가 조선 후기 사대부가 가옥이며, 역사가 100여년이 넘는 가옥도 16채나 남아있어 조상들의 자취와 숨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특히 경북 북부지역의 전형적인 양반집 구조인 'ㅁ'자형 전통가옥이 늘어서 있는 모습이 장관이라 하겠다. 그리고 30년 전까지 마을과 외부를 이어주던 유일한 통로, 외나무다리가 마을의 대표 상징물로서 역사를 대변하고 있다.

다양한 축제·행사·체험으로 즐거움을 더하는 무섬마을, '전통한옥 체험'

무섬마을의 자연과 옛 정취를 마음껏 감상했다면, 무섬마을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축제와 행사, 체험을 통해 그 재미를 더해보자. 무섬마을에는 무섬외나무다리 축제,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축제, 무섬문화재 등의 축제와 행사가 있으며, 전통한옥체험과 무섬문화촌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무섬마을 전경

전통한옥체험에서는 김욱 가옥, 김천한 가옥, 김태길 가옥, 김한세 가옥, 김한직 가옥, 김한철 가옥, 만죽재고택, 박원서 가옥, 박정우 가옥, 박종우 가옥(오헌 고택), 김갑진 가옥, 김광옥 가옥, 김광호 가옥, 김뢰진 가옥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는데, 역사와 전통 그리고 자연을 닮은 아름답고 포근하며 정겨운 한옥의 매력을 눈으로 마음껏 감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직접 숙박체험을 하며 온 몸과 마음으로 한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또한 무섬마을 가장자리에 위치한 나무와 흙으로 정성스럽게 지은 한옥체험관인 무섬문화촌에서는 80~100여명이 숙박할 수 있는 공간과 현대식 화장실, 샤워시설, 족구장 등의 시설도 갖추고 있으며, 도자기와 염색체험 및 사군자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도 준비되어 있다. 이곳에서는 기업체 단체연수, 청소년 캠프, 각종 전시회, 문화행사 개최가 가능하며, 가족 단위 한옥체험을 원할 경우 마을에 있는 아담한 와가나 초가를 소개해 주기도 한다. 천혜의 자연이 살아 숨 쉬는 곳, 역사의 향기 그리고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무섬마을에서 자연과 역사, 문화와 예술, 더불어 오랜 시간이 빚어낸 인간의 삶의 향기까지 맛보시길 바란다.

  • 페이지담당자 전현숙 (새마을관광과)
  • 담당전화054-639-6605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평균 0 점 / 0 명 참여 ]